> 탐방소개 > 취지

취지

'선생님을 해외로... 일본속의 한민족사탐방'은 조선일보사가 1987년 부터 진행하는 교사 해외 연수프로그램으로 한일 고대사를 재조명하는 대표적 답사 행사입니다.

이전 선상대학 강의(위)와 규슈 다마나의 후나야마고분 강의모습

  한국-일본 상호간 이해가 깊지 않은 어려운 여건에서 출발한 이 행사는 일본 열도에 흩어진 우리 선조들의 발자취를 되짚어 보면서 한-일 교류사의 실체와 한민족의 진취적 기상을 확인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습니다. 충실한 자료 준비와 사실 확인, 정상의 강사진으로 구성된 이 행사는 회를 거듭 할수록 국내 최고의 일본 알기 역사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고 1987년 이래 17,000여명의 초-중-고등학교 역사, 사회 등 선생님들과 일반인 역사 탐구자들이 일본 속에 흩어져 있는 우리 문화 유산을 직접 확인하면서 역사 속 한-일 관계의 실상을 바로 보는 계기가 됐습니다.

   하카다(博多)-오사카(大阪)-아스카(飛鳥)-나라(奈良)-교토(京都)-오사카(大阪)로 이어지는 코스는 조선일보 연재 소설이었던 '잃어버린 왕국'의 무대가 되었던 곳이기도 합니다. 이는 '해양강국 비류백제(1984)', '일본 속의 한국문화(1985)', '고조선을 찾아서(1986)' 등 조선일보 연재물에서 볼 수 있듯이 한일 고대사 및 민족사의 과거를 올바로 조명해 바르고 생산적인 진로를 제시하려는 조선일보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.

  한편 참가 단원들의 편안하고 보람 있는 답사 여행을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강사진과 진행을 맡고 있는 조선일보사 문화사업단원들, 한국과 일본 현지 여행사 직원 및 안내원들은 혼연일체가 되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.

 

  조선일보사는 이 행사를 거친 많은 선생님들과 일반 탐방 단원들이 한일 고대사를 제대로 알고 이를 학생들과 이웃, 후세들에게 정확히 전달해 올바른 역사관을 형성하고 세계 속에 당당한 한민족으로 우뚝 설 수 있길 기대합니다. 앞으로도 이 '일본 속의 한민족사 탐방' 행사에 참가자와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랍니다.

 

 

문의

조선일보사 문화사업단 (02)724-6317
하나투어 (02)6351-1469

 

 

Copyright (c) 2010 DIGITAL CHOSUN. All Rights Reserved. Contact webmaster@chosun.com for more information.